경기도, 제6차 비상경제 점검회의…경제전망과 道 대응방향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는 염태영 경제부지사 주재로 18일 경기도청에서 '제6차 비상경제 점검회의'를 열고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의견을 들었다.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염태영 경제부지사 주재로 18일 경기도청에서 '제6차 비상경제 점검회의'를 열고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의견을 들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는 "우리나라를 둘러싼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어, 여러 경제연구기관들이 경제전망을 수정해 발표하거나 다양한 시나리오를 상정해 전망하고 있다"며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시기에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작은 충격에도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고, 시장 전반에 위험을 확산시킬 수 있는 만큼 피부로 와닿는 섬세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비상경제점검회의에는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과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함께 했으며, 이재문 ㈜비에이피 대표이사와 김병도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도 참석해 현장의 어려움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수출의 성장 견인력 급락을 보완할 수 있는 소비의 경기 안전판 기능을 확보해야 한다. 신기술·신성장 산업 육성과 킬러 규제 해소를 통해 기업 투자심리 개선에도 힘써야 한다"며 "경기가 더 나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추경과 같은 확장 예산이 필요하다."며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모두 체감실적은 전년 대비 악화됐고 향후 물가, 유가, 공공요금 등의 가격 이슈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며 "기업의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하고 중소기업 종사 청년들을 위한 생애주기별 성장 경로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매출채권보험료 지원대책 ▲스타트업 펀드 조성, 경기 기회업(UP) 소상공인 특례보증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확대 지원 등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대책 진행상황을 검토하고, 경기도 차원의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경기도는 어려운 경제 상황과 경기침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건설 경기 활성화, 기업 경영부담 해소, 취약계층 지원 등을 중심으로 본예산 대비 총 1천432억 원이 늘어난 추경 예산안을 제출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