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툴리눔 톡신은 '새 부대'에… 휴젤·메디톡스·대웅제약의 키는 '사람'

[머니S리포트-K-보툴리눔 톡신③] 휴젤 경영진 대거 교체… 메디톡스·대웅제약도 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국내 보툴리눔 톡신 기업들이 전 세계 에스테틱(미용)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춤했던 미용 시장이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으로 다시 활기를 되찾으면서다. 일부 기업은 치료용 시장까지 정조준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글로벌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서로 다른 전략을 취하는 국내 기업들을 살펴봤다.
휴젤이 두 명의 대표집행임원 체제로 전환해 글로벌 시장 공략 확대에 나선다. /사진=휴젤
▶기사 게재 순서
①치료용까지 글로벌로 뻗는 K-보툴리눔 톡신
②"우리 제품 어때요"… 보툴리눔 톡신 기업 '학술 마케팅' 후끈
③보툴리눔 톡신은 '새 부대'에… 휴젤·메디톡스·대웅제약의 키는 '사람'


보툴리눔 톡신 업계가 인재를 영입하며 보툴리눔 톡신 사업의 새 전기를 마련하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 휴젤이 가장 큰 폭의 경영진 변화를 단행했다. 휴젤은 지난달 9일 한선호 부사장과 문형진 부사장을 대표집행임원으로 선임했다. 2018년부터 휴젤을 이끌어 온 손지훈 전 대표집행임원은 사내이사로 남는다. 손 전 대표집행임원의 사내이사 임기는 내년 3월26일까지다.

2018년 휴젤에 합류한 한 대표집행임원은 동아제약, 박스터코리아, 신젠타코리아 등에서 일한 영업·마케팅 전문가로 앞으로 제품 생산·영업마케팅·연구개발(R&D) 분야를 총괄한다. 글로벌 에스테틱 기업 갈더마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의학 고문 출신인 문 대표집행임원은 2021년 휴젤에 합류했고 해외사업과 신사업발굴 분야를 담당한다.

휴젤은 지난 3월 2005년부터 2022년까지 LG생활건강에서 18년 동안 대표이사를 지낸 차석용 전 부회장을 기타비상무이사로 영입했다. 그는 같은 달 열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휴젤 회장 및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됐다. 2005~2021년 17년 연속 LG생활건강의 매출을 키워 업계에서 '차석용 매직'으로까지 평가받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다.

차 회장은 LG생활건강 대표 시절 28건의 기업 인수합병(M&A)을 단행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북미·일본·중국 등으로 시장을 확대했다. 휴젤은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고 유럽 진출국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차 회장에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메디톡스는 지난 8월9일 휴젤에서 의학본부장으로 일한 김재욱 이사를 의학본부 본부장으로 영입했다. 휴젤에서 최신 미용성형 트렌드와 시술 및 치료 방법을 공유하는 학술포럼을 만들었고 글로벌 제약사 한국알콘에서 북아시아 지역 메디컬장을 역임했다. 메디톡스는 김 본부장 영입을 계기로 학술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글로벌 진출에 보다 속도를 낼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지난 3월 지주사 대웅에서 나보타 총괄부사장을 맡던 박성수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불러들였다. 박 부사장은 2015년부터 2021년까지 대웅제약에서 나보타 사업본부장으로 일하다 2021년부터 대웅에서 나보타 총괄부사장을 역임했다. 현재 보툴리눔 톡신 사업 글로벌 파트너사 에볼루스, 이온바이오파마와 소통하며 나보타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 강화에 힘쓰고 있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도 각각 김재욱 의학본부장(왼쪽)과 박성수 부사장을 앞세워 보툴리눔 톡신 시장 다지기에 나선다. /사진제공=각 사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