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구엄마' 성우 강희선, 암 투병 고백… "시한부 선고받고 수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니메이션 '짱구는못말려'에서 짱구 엄마 역을 맡아 연기한 성우 강희선씨가 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간 보는 남자' 캡처
애니메이션 '짱구는못말려'에서 짱구 엄마 역을 맡아 연기한 성우 강희선씨가 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강씨는 유튜브 채널 '간 보는 남자'가 지난달 27일 게시한 영상에 출연해 2021년 처음 대장암 간 전이를 확인하고 투병해 온 사연을 뒤늦게 알렸다.

처음 진단에서 그는 시한부 2년을 선고받았다. 다발성 간 전이 병변이 17개 발견됐다. 그는 "(이전 병원에서) '한 2년 살겠네요'라고 말했다"며 자신을 수술한 집도의에게 "교수님 아니었으면 저는 죽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강희선은 "벌써 수술을 받은지 1년이 넘었다. 아직도 몸이 많이 붓고 항암 후유증이 있다"고 털어놨다.

강희선은 1979년 TBC 공채 성우로 데뷔했다. 애니메이션 '짱구는 못말려' 시리즈의 '짱구 엄마', 영화 '원초적 본능'의 '샤론 스톤' 등 인기 캐릭터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 0%
  • 0%
  • 코스피 : 2526.64상승 8.7909:04 12/11
  • 코스닥 : 833.84상승 3.4709:04 12/11
  • 원달러 : 1315.30상승 8.509:04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09:04 12/11
  • 금 : 2014.50하락 31.909:04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