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사라지지 않는 이명, 그 원인과 치료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쉽게 사라지지 않는 이명, 그 원인과 치료법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백화점에서 일하는 K씨는 최근 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경우가 잦아졌다. 

특히 과로와 피로로 몸이 힘겨울 때는 더욱 쇳소리나 뚜~우하는 울림 소리가 심하게 들리곤 했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소음에 많이 노출됐기 때문이라고만 여겼는데, 얼마전 병원을 찾아 `귀울림(이명:耳鳴)`이라는 진단을 받고 약을 먹어보았지만 쉽게 사라지지 않고 난청증상까지 동반돼 고민에 빠져있다. 

K씨처럼 외부로부터 소리의 자극이 없는데도 귀 속이나 머리에 소리가 들리는 증상을 `이명(耳鳴, 귀울림)`이라고 부른다.

이명의 특징은 평소에는 주변의 잡음에 묻혀 잘 인지하지 못하다가도 주변이 조용해지면 다른 일에 집중하지 못할 정도로 크게 들린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일상생활을 방해할 정도가 아니라고 해서 대부분 치료의 중요성을 간과한다는 것이 문제. 아무런 조치없이 내버려 뒀다간 난청을 동반하면서 나중에는 청각 장애까지 올수 있고 잦은 이명증상으로 생활에 커다란 불편을 줄 수 있다.

또한, 같은 이명 정도라도 개인에 따라 느끼는 증상의 강도는 모두 다른데, 이명의 강도가 심한 경우, 사회생활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귀를 자르고 싶을 정도의 정신적인 장애에 이르기도 한다. 이러한 이명증상을 사라지게 할 치료법은 없는 것일까. 

최근 한의학적인 접근을 통해 이명을 치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증상 자체 보다는 몸속에 원인이 있다고 생각해 증상과 원인을 동시에 치료하려는 의도 때문이다. 

한의학에서는 신장(腎)이 손상되어 정기가 허약해지면 뇌수가 부족하게 되어 머리가 어지럽게 되고 귀에서 소리가 나며 잘 듣지 못한다고 해석한다.

환경적인 요인과 더불어 만성적인 스트레스로 인해 정기가 허약해 질대로 허약해진 사람들에게 이명과 난청 증상이 쉽게 나타나고 두통이나 어지럼증도 동반된다는 것.

이에 대해 오대경희한의원 문성훈 원장은 “신장은 오장육부의 정기를 저장하는데 정기가 몹시 허약한 사람은 잘 듣지 못하게 된다. 귀는 안으로 뇌수와 연결돼 있는데 뇌수를 관장하는 신장이 허약하면 뇌수의 부족으로 이어져 청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이명이나 난청 치료는 약한 장기를 한방으로 다스리고 귀 자체의 기혈 순환을 좋게 하여 인체 스스로 병을 이겨내도록 해 증상을 없앤다” 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또한 전신의 면역력을 증강시키기 때문에 오장육부가 건강해지면서 이명증상은 자연스럽게 사라질 수 있다” 며 “이명을 단순한 귀 질환이 아닌 전신질환이라고 보고 접근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오장육부가 건강하고 전신이 튼튼한 사람은 환경적 요인에 노출돼 있더라도 쉽게 이명증상이 찾아오지 않는다”며 신체전반의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명과 난청증상 때문에 본인스스로 힘들지만 더욱 힘든 건 타인과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생길수 있다는 것. 하지만 이는 업무에 커다란 방해가 될 뿐만 아니라 자신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적신호라는 걸 파악해야 한다. 

문원장은 "이명환자들은 점차 늘고 있지만 치료가 안된다고 포기하는 경우가 있지만 증상을 방치하거나 쉽게 생각하지 말고 평소 자신의 생활습관과 건강상태를 돌아보고 치료에 적극적인 자세로 임해야한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