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국민은행 ‘카자흐 BCC’ 현지 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당국이 KB국민은행이 2대 주주로 있는 카자흐스탄 센터크레디트은행(BCC)의 부실 의혹을 파악하기 위해 현지 점검에 나섰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카자흐스탄 금융당국이 우리 감독당국에 BCC에 대한 종합검사 결과를 보내와 그에 따른 점검에 나섰다.

BCC는 국민은행이 2대 주주로 있는 현지 은행으로 인수 후 수천억원의 부실이 발생했다. 조영제 금감원 부원장을 비롯한 실무진은 지난 7일 카자흐스탄 금융당국과 금융 협력 등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카자흐스탄으로 출국했다.

국민은행은 지난 2008년 BCC 지분 41.9%를 사들였다. 국민은행은 지분인수에 9392억원을 투자했으나 매입 직후 4000억원의 손실을 봤다.

이어 최근 국민은행의 BBC 지분가치는 1500억원으로 더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BCC 지분 가치 하락에 따른 평가손실이 더욱 늘어난 만큼 부실 상황과 원인, 처리 과정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5.27상승 10.9913:03 12/06
  • 코스닥 : 820.68상승 7.313:03 12/06
  • 원달러 : 1312.20상승 113:03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03 12/06
  • 금 : 2036.30하락 5.913:03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