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이직희망 이유 물었더니 '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의 16%가 직장을 옮길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의 이유는 대부분 보수(89.4%)때문이라고 꼽았다.

안전행정부는 지난해 10월 32개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소속 3∼9급 일반직 공무원 10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설문조사 내용을 보면 공무원들은 직업 지속성, 사회적 기여도, 시간적 여유 등의 경우 민간기업보다 상대적으로 낫지만, 보수, 발전가능성, 업무환경은 민간기업보다 열악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학력과 연령, 경력이 비슷한 민간기업 사무직 종사자와 비교했을 때 공무원들은 자신의 보수를 72.1% 정도로 인식했다. 하지만 일반직 공무원의 보수수준은 100인 이상 사업체에 평균 임금의 77.6%로 나타나, 실제 임금수준에 비해 공무원이 인식하는 차이가 더 크다고 안행부는 분석했다.

민간기업으로 이직할 의향이 있는 공무원은 전체의 16.3%로 집계됐다. 이직 의향이 있는 172명이 뽑은 이직 이유(2개 선택가능)로는 89.4%가 '보수'라고 답했고 발전가능성(40.9%), 업무환경과 시간적 여유(34.1%), 조직문화(21.3%) 등의 순이었다.

이직 의향이 있는 공무원의 10명 중 4명(46.5%)은 1∼100순위 기업으로 옮기고 싶어했고 26%는 101∼500순위, 14.4%는 상관없다고 답했다. 원하는 직급은 과장(30.7%), 부장(21.5%), 차장(17.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희망 보수수준은 현 보수대비 평균 142.7%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