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혼혈, 피로 물려받은 음악능력 “친척중 미국 걸그룹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도끼 혼혈’

음악적 재능은 혼혈의 피에서부터 시작된 것일까. 힙합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의 CEO이자 래퍼인 도끼(Dok2, 이준경)가 혼혈이라는 사실을 털어놨다.


도끼는 필리핀과 스페인 혼혈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도끼의 아버지는 라이브 연주를, 친형은 힙합 앨범을 낸 뮤지션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사촌 누나는 세계적인 걸그룹 ‘푸시캣돌스 (Pussycat Dolls)’의 전 멤버 니콜 셰르징거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근 도끼는 자신의 트위터에 “어릴 때 사진 발견. 몇 살 때려나. 저 때나 지금이나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내게 한국말로 말을 걸지 않았다”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끼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겨있다. 줄무늬 양말에 멜빵바지 차림의 어린 도끼는 지금과 닮은 얼굴을 하고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도끼 트위터>



 

  • 0%
  • 0%
  • 코스피 : 2623.94상승 8.5310:52 06/07
  • 코스닥 : 877.44상승 7.1610:52 06/07
  • 원달러 : 1299.30하락 8.810:52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52 06/07
  • 금 : 1981.50상승 7.210:52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