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경찰, 수확철 농심 울린 부부절도범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확철 농심을 울린 부부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대봉감과 고구마 등 100여만원의 농산물을 훔친 혐의(절도)로 A씨(57)와 아내 B씨(55)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지난 21일 오전 1시33분쯤 전남 영암군 미암면 남산리와 해남군 황산면 등 의 밭에 들어가 대봉감과 고구마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최근 식당 경영이 어려워지자 농산물을 훔쳐 판매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가을 수확 철을 맞아 농산물을 도난당하는 피해가 없도록 농민들이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범죄예방 활동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97하락 5.1609:52 09/25
  • 코스닥 : 849.17하락 8.1809:52 09/25
  • 원달러 : 1332.00하락 4.809:52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09:52 09/25
  • 금 : 1945.60상승 609:52 09/25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