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4대강 사업, 김대중·노무현 정권이 못했던 일 해낸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새누리당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 4대강과 관련 "전 정권이 하지 못한 것을 해낸 것"이라고 언급했다.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새누리당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 4대강과 관련 "전 정권이 하지 못한 것을 해낸 것"이라고 언급했다.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이명박 전 대통령 4대강 사업’

4대강 사업 이후 낙동강 녹조라떼와 보 공사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이 추진했던 4개강 사업에 대한 발언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일 논현동 자택으로 새해 문안 인사차 찾아온 새누리당 지도부를 만난 자리에서 4대강 사업에 대해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정권이 못했던 일을 해냈다”고 언급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은 43조원 규모, 노무현 전 대통령은 87조원 규모의 홍수대책 예산을 들였다. 하지만 (홍수 방지가) 안됐다”며 “20조원(4대강 사업 예산) 정도로 해냈다”고 말했다.

또 공사 논란에 대해서 “육상 공사는 5년, 물 공사는 10년이 하자보수기간”이라며 “약간 그런 것(문제점)이 있긴 하지만 어떤 공사를 해도 그 정도는 있는 것들이고, 앞으로 모두 하자 보수하도록 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4대강 조사위는 낙동간 구미보·달성보·합천창녕보·창녕함안보와 금강 공주보·백제보 등 6개 보 물받이공에서 누수 현상을 발견하고 보강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조사위는 4대강 녹조에 대해서도 “4대강 보와 준설로 인해 물이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수질이 악화된 것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 4대강 사업, 어떤 공사든 이 정도 문제가 있다고? 정말 태평한 소리다”, “이명박 전 대통령께서 아직 4대강 녹조라떼를 못 보신 모양”, “청문회해서 진위를 가려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