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롯데서 쫓겨난 신동주, "일본인 전문경영인과 대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일본롯데 전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일본 롯데 국제 장학 재단
신동주 일본롯데 전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일본 롯데 국제 장학 재단
최근 일본 롯데의 주요 임원직에서 전격 해임된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일본법인) 부회장이 일본인 전문 경영인과 경영 방침을 놓고 대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10일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전 부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 롯데홀딩스 사장 사이에 경영 방침을 둘러싼 대립이 있었다고 소개하고, 신격호 회장이 결국 쓰쿠다의 노선을 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스미토모 은행(현 미쓰이 스미토모은행) 출신이면서 호텔 경영에도 몸담았던 쓰쿠다 사장은 2009년 롯데홀딩스 사장으로 취임했다.

닛케이는 "그에 대한 신 총괄회장의 신임이 두텁다"고 전하면서 "임원 인사는 모두 신 총괄회장의 결정 사항이기에 (신동주씨 해임이) 신 총괄회장 의향에 따른 것임은 틀림없다"는 한국 롯데 간부의 말을 소개했다.

또 "한일 양국에서 산적한 과제가 많은 가운데, 이번 인사에는 혼란을 조기 수습하고 사업을 다시 일으키려는 신 총괄회장의 의욕이 반영된 것 같다"고 평했다.

닛케이의 취재에 응한 롯데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의 차남으로 롯데의 한국 사업을 맡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 간 '형제갈등'은 이번 인사와 관계가 없다"고 말하고, "해임후에도 신동주씨의 그룹 회사 지분은 변함이 없기에 '후계문제'의 이야기는 아니다"고 부연했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26일자로 롯데 부회장, 롯데상사 부회장 겸 사장, 롯데아이스 이사 등 일본 롯데 자회사 3곳의 직책에서 모두 해임됐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