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손가락 하나'…허리 건강을 위한 부츠 선택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온이 떨어지면 허리 건강에 별 문제가 없었던 사람도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여성의 경우 하의실종 패션을 좇다 찬 기온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요통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그 이유는 혈액순환 장애와 허리 주위의 근육이나 인대가 낮은 기온 때문에 수축되거나 긴장되기 때문이다. 

평소 디스크 증상이 있었던 여성의 경우 압박이 가중돼 통증이 심해지거나 만성요통으로 악화되기 쉽다. 특히 여성들이 즐겨 신는 굽이 높은 겨울부츠는 허리건강을 위협한다. 

겨울철 굽 높은 부츠를 신게 되면 굽의 높이만큼 엉덩이가 뒤로 빠지게 되고 몸의 균형이 앞쪽으로 기울어지며, 몸은 균형을 잡기 위해 척추를 과도하게 앞으로 구부리면서 척추전만증이 생기게 된다. 그 증상이 심각한 경우 허리 관절에 염증이 생기고 허리디스크로 발병 가능성도 높아진다.

그리고 6㎝이상의 굽 높이에서는 허리 4번과 5번 사이, 허리 5번과 골반 사이의 디스크에 이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골반이 앞쪽으로 쏠리면서 틀어지기도 쉬운데, 골반이 틀어지면 몸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척추도 전체적으로 틀어지게 되는 것이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은 "날씬한 개미허리를 만드느라 평소 지속적인 다이어트 등으로 허리 근력이 많이 약해진 상태의 경우 추운 기온에서 장시간 굽 높은 겨울 부츠를 신고 다니면 근육과 인대가 굳어지면서 보호가 잘 되지 않아, 사소한 낙상에도 크게 다치고 디스크가 빠져 나오는 급성디스크에 걸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겨울철 요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하게 체온을 유지해 근육과 인대가 위축되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며 "외출 시에는 가급적 따뜻하게 입어 몸이 움츠러들지 않게 해야 하고, 원활한 혈액순환을 막는 꽉 조이는 가죽부츠나 레깅스는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에 부츠의 둘레는 손가락 하나가 여유롭게 드나들 정도로 넉넉한 것이 좋다. 또 굽 높은 킬힐을 신어야 할 경우 1주일에 3~4회 이상은 넘기지 않도록 하며, 실내에선 편안하고 굽이 낮은 신발로 바꿔 다리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외출 전후 따뜻한 물로 샤워나 반신욕을 하는 것도 인대나 관절이 위축되는 것을 예방해주는 것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4.37하락 11.2309:17 06/08
  • 코스닥 : 875.38하락 5.3409:17 06/08
  • 원달러 : 1307.70상승 3.909:17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09:17 06/08
  • 금 : 1958.40하락 23.109:17 06/08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