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호남고속철 등교 이벤트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남대학교는 호남고속철도(KTX) 개통으로 수도권에서 90분대 통학이 가능해진 것을 자축하는 의미로 '호남고속철 개통호 등교 이벤트'를 실시한다.

올해로 개교 37주년을 맞은 호남대는 4월 2일 오전 5시 20분 용산역을 출발하는 KTX 첫 열차에 서울, 광명 등 수도권지역 거주 학생과 외국인 유학생 등 등 37명을 승차시켜 광주송정역을 거처 호남대 캠퍼스에 도착하는 행사를 갖는다.

이번 행사를 통해 KTX 개통으로 용산역에서 광주송정역까지 337.6㎞을 93분에 주파하는 '반나절 생활권' 시대를 맞아 광주송정역 역세권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으로 수도권에서 통학이 가능한 대학임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등교열차 안에서는 배은선 코레일 홍보실 차장이 '호남선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주제로 호남 철도 100년사와 유라시아 철도 등과 연계될 호남선의 미래에 대해 특강도 예정돼 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