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패션, 좀더 과감하고, 스타일리시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월 축제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대학 축제를 시작으로 연이어 열리는 뮤직 페스티벌을 온몸으로 느끼기 위해서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페스티벌 룩으로 탈바꿈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조금 더 스타일리시하게 축제를 즐겨보자.

평소 시도해보지 못했던 아이템을 과감하게 입을 수 있다는 것이 축제의 매력 중 하나. 오버롤이나 크롭 셔츠를 구입해놓고 차마 입지 못했다면, 이번 기회에 개성 있는 페스티벌 룩으로 활용해보자.
축제 패션, 좀더 과감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숏 팬츠의 데님 오버롤은 경쾌하고 활동적인 축제 분위기를 그대로 드러내는데, 최근 다시 트렌드로 자리 잡은 복고 열풍에 맞춰 패치 워크가 가미된 것을 선택한다면 트렌디함을 더욱 살릴 수 있다.

오버롤 안에는 크롭 셔츠를 매치해 허리 라인을 살짝 노출시켜 시원한 느낌을 연출하는 것도 좋다. 또한 장시간 활동하기 때문에 편안함과 각선미를 모두 살릴 수 있는 플랫폼의 샌들을 선택하는 것은 필수. 마지막으로 반다나를 손목에 묶거나 헤어 밴드로 연출하고 미러 선글라스까지 착용한다면 더욱 패셔너블한 페스티벌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축제 패션, 좀더 과감하고, 스타일리시하게
남성의 경우, 올해도 꾸준히 트렌드를 유지하고 있는 디스트로이드 진을 활용해 보자. 시원한 통풍은 물론 편안함과 개성 있는 스타일로 사랑 받는 디스트로이드 진이야 말로 축제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무릎을 화끈하게 드러내는 것도 좋지만 과도한 커팅이 되어있는 것 보다는 자연스러운 커팅으로 빈티지한 느낌을 주는 것이 더욱 세련미를 높여준다.

티셔츠는 전체적으로 무채색 톤에 중앙에만 컬러감을 살린 프린팅으로 포인트를 준 것이 깔끔해 보인다. 그 위에 컬러 셔츠나 체크 패턴이 들어간 셔츠를 매치해 낮에는 허리에 묶어 캐주얼한 느낌을 연출하고 일교차가 커 쌀쌀할 수 있는 저녁에는 가볍게 걸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또한 하루 종일 뛰어다녀야 하니 운동화 보다는 통풍이 좋은 편안한 착화감의 샌들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사진제공: 의류-잠뱅이, 신발-금강제화 >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03하락 6.3512:04 12/07
  • 코스닥 : 814.65하락 4.8912:04 12/07
  • 원달러 : 1323.30상승 10.212:04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2:04 12/07
  • 금 : 2047.90상승 11.612:04 12/07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