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정’ 김민서, 이연희에 ‘강력 살의’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월화드라마’

월화드라마 ‘화정’ 김민서가 이연희를 향해 섬뜩한 살의를 드러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 측은 33회 예고편을 통해 역모 누명을 쓰고 사면초가에 빠진 정명공주(이연희 분)와 살기등등한 조여정(김민서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32회 방송에서 정명은 인조(김재원 분)의 승은을 입고 오만 방자한 행동을 일삼는 여정의 행실을 바로잡고자 초복(회초리질) 징벌을 내리는 과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극 말미에 앙심을 품은 여정이 인조를 부추겨 정명에게 역모 누명을 씌우는 악랄한 행각을 벌였다.

이 가운데 공개된 33회 예고편에는 정명이 연행당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관심을 모은다. 정명은 군사들에 의해 연행당하다 주원(서강준 분)을 발견하고 안타까운 눈빛을 주고 받는다. 이 모습 위로 “어쩐지 저 꼴을 보니 더더욱 공주를 죽여야 할 것 같다”는 여정의 살기 가득한 목소리가 덧대지며 위기감을 한껏 높인다.

또한 “기대하세요 마마. 이제 제 차례니까요”라며 정명을 도발하는 여정의 싸늘한 목소리가 엔딩을 장식하며 한계를 가늠할 수 없는 그의 악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흥미를 유발한다. 이에 ‘사면초가’에 빠진 정명의 운명이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이 한껏 치솟는다.


'화정' 제작사는 “3일 방송되는 33회에서는 정명을 지키고자 하는 세력과 정명을 죽이고자 하는 세력간의 치열한 대립이 긴장감 넘치게 그려질 것”이라며 “또한 점점 독해지고 있는 인조-여정-자점 등의 악행들이 지치고 무더운 여름 밤의 강렬한 자극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해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 정권 하에서 그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가 펼쳐질 ‘화정’ 33회는 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김종학 프로덕션 제공>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