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안철수 캠프' 전 상황실장, "소통 부재로 실패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태섭 변호사. /사진=뉴스1
금태섭 변호사. /사진=뉴스1
'안철수 금태섭'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의 선거캠프인 '진심캠프' 상황실장 등을 맡았던 금태섭 변호사가 안철수 캠프의 실패의 원인으로 '소통의 부재'를 꼽았다.

금태섭 변호사는 최근 발간한 책 <이기는 야당을 갖고 싶다>를 통해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소통의 부재'로 인해 안 후보의 높은 지지율, 젊고 열의가 넘치던 캠프 구성원 등의 장점이 빛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금 변호사는 "가장 믿었던 곳이 무너지면 걷잡을 수 없는 위기가 찾아온다"며 "다른 무엇보다 자유로운 소통을 앞세웠던 진심캠프에서 바로 그 점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소통이 부재했던 이유로는 '강박적인 보안 걱정'과 박경철 안동 신세계연합클리닉 원장이 관여한 '비공식 기구의 발흥'을 들었다. 

그는 "애초에 박 원장은 정작 선거캠프에 합류하지 않겠다고 해서 저자를 의아하게 만든 적이 있었다"며 "그런데 그는 이후에도 별도의 모임을 만들어서 안 후보와 비공개 회합을 가지면서 캠프 내 인사, 후보 사퇴를 비롯해 선거운동의 세부적인 사항에까지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비밀리에 운영되는 그 모임에서 메시지의 방향을 결정하다 보니 공식 기구에서의 논의는 필요가 없었던 것"이라며 "이로 인해 기본적인 전략은 혼선을 입었고, 여러 차례 심각한 위기가 닥쳤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11.58하락 4.0210:31 06/08
  • 코스닥 : 879.04하락 1.6810:31 06/08
  • 원달러 : 1307.20상승 3.410:31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0:31 06/08
  • 금 : 1958.40하락 23.110:31 06/08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