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먹는 아메바 '코'를 통해 침투, 오염된 곳 물놀이 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감염되면 치사율이 95%에 이를 만큼 위협적이다. /자료=머니투데이DB(CDC 제공)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감염되면 치사율이 95%에 이를 만큼 위협적이다. /자료=머니투데이DB(CDC 제공)
'뇌 먹는 아메바'

미국의 한 10대 소년이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31일(현지 시간) CNN 등 미국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국 휴스턴의 주니어 크로스컨트리 선수 마이클 존 라일리(14)가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에 감염돼 사망했다.

라일리는 지난달 13일 팀 동료들과 호수에서 수영 훈련을 한 뒤 극심한 두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30일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오염된 물에 기생하는 이 아메바는 코를 통해 사람의 뇌에 침투해 뇌 조직을 파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감열될 경우 두통과 고열, 마비 증세를 보이다 대개 열흘 이내에 사망한다.

미국 보건당국은 호수나 강에서 물놀이할 때 코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특히 잠수를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