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대원 말벌에 쏘여 2시간 만에 사망… 눈 등 여러차례 공격 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조대원 말벌' /사진=이미지투데이
'구조대원 말벌' /사진=이미지투데이
'구조대원 말벌'

벌집 제거 요청을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이 말벌에 쏘여 2시간만에 숨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7일 오후 3시20분쯤 경남 산청군 사천면 중태리의 한 마을에서 산청소방서 산악구조대 소속 이모씨가 말벌에 눈 등 부위를 여러차례 쏘였다. 이씨는 병원으로 옮겼지만 오후 5시40분쯤 결국 숨졌다.

이씨는 감나무에 있는 말벌집을 제거해달라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다른 구조대원들이 벌집을 제거하는 사이 벌집과 10m 떨어진 지점에서 주민과 대화를 나누다가 갑작스럽게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