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아동출판브랜드 '어스본' 한국 진출…"한국은 아시아의 트렌드세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英아동출판브랜드 '어스본' 한국 진출…"한국은 아시아의 트렌드세터"
영국 아동출판 브랜드 어스본(Usborne)이 아시아 지역 최초로 국내에 지사를 설립하며 ‘어스본 코리아(Usborne Korea)’의 공식적인 론칭을 알렸다.

6일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는 어스본 코리아 론칭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어스본의 창업자인 피터 어스본 회장과 어스본 코리아 안주현 총괄 매니저, 유통 파트너십을 맺은 국내 어린이 출판사 비룡소 박상희 대표가 참석했다.

1973년 설립되어 현재 2천 6백여 종의 책을 출간 중인 어스본 출판사는 121개국에 영문 원서를 수출하며 어스본 리딩 프로그램을 통해 1200만부를 수출하고 있는 회사다.

‘놀이와 배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오감발달 액티비티북’으로 유명한 어스본은 현재 105개국 어린이들이 자국의 언어로 도서를 접하고 있으며 PQ(놀이지수)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세계적인 교육 트렌드 속에서 성장해 2015년 5월 영국 매출 1위(닐슨 데이터 기준)를 달성했다.

또한 최근 9월에는 출판사 최초로 영국 2,000개의 회사들 가운데 선정되는 ‘UK Private Business Award 2015’를 수상하기도 했다. .

이날 행사에서 비룡소 박상희 대표는 “국내 어린이들의 새로운 경험과 어린이출판 시장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콘텐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어스본 브랜드와 함께 액티비티북 시장 진출을 결심했다”고 말하고 “아이들이 책을 통해 ‘보고 읽는 것’ 이상의 재미와 즐거움을 찾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상희 대표는 “액티비티북 시장의 No.1 이라고 할 수 있는 어스본 도서와 함께라면 스마트폰과 게임에 빼앗긴 동심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중국과 러시아, 태국, 베트남, 일본 등지에서도 인기가 높은 어스본 브랜드가 아시아의 첫 진출 국가로 한국을 선택한 것에 대해 피터 어스본 회장은 “한국은 동남아에서도 TV를 켜면 바로 눈에 띄는 아시아를 이끌어가는 트렌드세터"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어스본 코리아는 올해 10월 3~7세의 어린이가 놀이하며 배울 수 있는 34종의 액티비티북을 우선적으로 선보인다. 토이북, 플랩북, 스티커북, 컬러링북 등 다양한 라인이 동시에 출간되며 대표 타이틀로는 ▲ 책 속 장난감으로 놀면서 배우는 토이북 시리즈 ‘칙칙폭폭 태엽 기차’, ‘부릉부릉 태엽 버스’ ▲ 한 장씩 떼어 즐기는 집중력 놀이 Big Pad 시리즈 ‘신나는 미로 대탐험’, ‘신나는 점 잇기’ ▲ 일곱 가지 색의 스탬프로 다채롭게 꾸며보는 미술 놀이 책 ‘창의력 쑥쑥 무지개 손도장놀이’ 등이 있다.

어스본 코리아는 2016년까지 베이비(0~3세)라인을 확대해 70여 종의 신간을 선보일 예정이며, 5년 내에 500종의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英아동출판브랜드 '어스본' 한국 진출…"한국은 아시아의 트렌드세터"
한편 어스본 코리아는 프랑스(1985), 이탈리아(1995), 스페인(1997), 네덜란드(1998), 브라질(2010), 독일(2012)에 이은 7번째 지사이다.


<이미지제공=비룡소>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