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배추·무가격 상승… 양파는 보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광주지역에서 판매되는 김장철 주요 품목인 배추와 무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물가협회에 따르면 11월 첫째주 광주지역 배추는 김장철을 앞두고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출하지역 확대로 반입량이 늘면서 포기당 1.8~15.2% 내린 1650~1820원에 거래되며 지난주에 이어 하락세를 보였다.

무는 출하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면서 시장 내 반입물량 증가로 개당 1.4% 내린 1380원에 거래됐다.

양파는 산지 출하물량이 감소했지만, 출하지역 확대로 반입량이 늘면서 개당 2310원으로 지난주와 같았다.

단감은 제철을 맞아 반입량이 꾸준하게 증가하면서 광주를 비롯한 각 지역별로 3.8~31.3% 내린 500~750원선에 판매됐다.

오징어는 기온이 내려가면서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산지 어획물량 감소로 마리당 24.2% 오른 2980원에 거래됐다.

닭고기도 간식용 등 소비가 활발해지면서 생닭 1㎏ 한 마리당 1.4% 오른 5980원에 거래됐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