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체제 첫 삼성 인사…'변화' 보다는 '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그룹 로고
삼성그룹 로고
삼성그룹이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체제의 사실상 첫 인사. 전반적으로 ‘변화’ 보다는 기존 경영진을 유임시키는 안정을 택했다는 평이다. 다만 올해는 전년보다 오히려 많은 사장 승진자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사장 대열에 합류한 사장단만 6명. 지난해 3명 수준에서 2배 늘었다.

삼성그룹은 1일 사장 승진 6명, 대표 부사장 승진 1명, 이동·위촉업무 변경 8명 등 총 15명 규모의 '2016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내정,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과 반도체, 생활가전 사업을 총괄하던 신종균 사장, 권오현 부회장, 윤부근 사장은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에는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이 신규 선임됐다. 삼성전자 정칠희 부사장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사장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부사장은 이번 승진을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이어 호텔신라 한인규 부사장이 면세유통사업부문 사장으로, 삼성미래전략실 성열우 부사장이 삼성미래전략실 법무팀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미래전략실 정현호 부사장도 인사지원팀장 사장으로 선임됐다.

그외 다른 계열사의 사장은 모두 유임돼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 변화 폭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오너 일가에 대한 승진도 없었다. 다만 이서현 패션부문 경영기획담당 사장만 보직을 변경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기존 삼성물산 사장 겸 패션부문장을 맡고 있던 윤주화 대표이사 사장은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을 맡으며 사실상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삼성은 이번 인사와 관련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주력 사업부 리더를 교체, 제 2도약을 위한 조직 분위기 일신을 꾀했다”고 밝혔다. 신임사장단은 내일 ‘삼성 수요사장단회의’에 출석해 취임인사와 포부, 경영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1일 사장단 인사에 이어 오는 4일, 후속 임원 인사와 일부 조직개편을 마무리해 확정, 발표한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