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녹조 독성, 올해 여름 국제기준치의 수백배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대강 녹조'

올해 여름 4대강에 확산됐던 녹조의 독성이 국제기준치의 수백배를 넘길 도로 강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국립신슈대 물질순환학과 박호동 교수 연구팀은 지난 28일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이 국회에서 개최한 '4대강 사후 피해 모니터링과 지역주 삶의 변화' 토론회를 통해 "낙동강에서 조사 지점에 따라 녹조 독소인 마이크로시스틴 농도가 최대 400ppb(ppb는 미량의 물질 농도 단위로 10억분의 1 농도)에 달했다"고 밝혔다. 영산강은 200ppb, 금강 300ppb, 한강 50~400ppb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올해 8월 27~29일 한강 3곳(홍제·안양·가양)과 낙동강 3곳(대동·함안·달성), 금강, 영산강에서 녹조가 발생한 수역을 중심으로 하천수를 채취해 분석했다.

마이크로시스틴은 활성탄에 의해 잘 걸러져 우리나라 정수 설비·기술로 독성 물질의 99%가 제거된다. 하지만 마이크로시스틴 농도가 400ppb에 이르면 이론적으로 잔량이 4ppb가 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기준치(1ppb)를 4배나 초과할 가능성이 높다.

박 교수는 "100ppb 정도의 농도면 강아지가 먹으면 죽는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1996년 브라질의 한 병원 혈액투석센터에서는 녹조류가 번진 저수지의 물을 사용해 60여명의 환자가 한꺼번에 숨진 적도 있다.

환경부는 2013년부터 마이크로시스틴을 먹는 물의 수질 감시 항목에 포함시켰다. 그러나 환경부는 녹조를 제거하고 남은 용수를 가지고 검사하기 때문에 걸러낸 녹조의 독소는 측정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반면 박교수 연구팀은 녹조를 걸러내지 않고 전체 건조시켜 독성을 분석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토론자로 참석한 한희섭 낙동강내수면어민총연합회 사무국장은 "낙동강은 예전부터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었는데 하구에 둑을 짓고 나서부터 낙동강에 재앙이 닥쳤다"며 "강이 살아나야 인간이 살게 되니 사회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낙동강을 살려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낙동강 전경. /사진=뉴스1
낙동강 전경.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