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의원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김종인 비판 자제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의 20대 총선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이 16일 "당 지도부는 저를 버렸지만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다"며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저녁 서울 여의도 더민주 당사 앞에서 시위 중인 지지자들을 향해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저 정청래 기꺼이 제물이 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총선 정국에서 지원유세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의원은 "당원이 주인되는 당을 만들어 총선에서 승리하고 반드시 정권을 찾아오는데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듯 당의 주인은 당원"이라며 "집 떠난 주인들께서는 속히 집으로 돌아와달라"고 강조했다. 공천에서 배제돼 탈당을 고민하는 현역 의원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은 또 "개인 김종인(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게 서운하더라도 당대표 김종인에 대한 비판은 자제해달라"며 "미우나 고우나 이 분을 모신 것도 우리의 책임이고 잘났든 못났든 현재는 우리의 당대표"라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에 대한 비판은 일단 멈춰주시고 총선승리를 위해 뛰어 달라. 분열하면 지고, 단결하면 이길 것"이라며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국민과 정권이 싸우면 끝내 국민이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민주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0일 정 의원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하며 정 의원의 공천 탈락을 발표했다. 정 의원은 이에 반발해 지난 12일 이의 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의 20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정청래 의원(가운데)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민주 당사 앞에서 본인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20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정청래 의원(가운데)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민주 당사 앞에서 본인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