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A노선 최대 수혜지, 킨텍스 원시티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TX A노선 최대 수혜지, 킨텍스 원시티 '주목'
서울 접근성에 따라 경기권의 집값이 달라지는 것은 흔한 일이다. 때문에 비슷한 생활권의 같은 지역이라도 노선의 속도가 아파트 매매가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다. 올해 내집마련에 관심이 있는 경기권 주택 수요자들은 이러한 고속노선 인근의 분양단지에 관심을 가져볼만하다.

분당신도시의 경우 이러한 현상을 잘 보여준다. 분당선이 개통한 2003년만해도 분당신도시의 중심은 수내동과 서현동이었다. 부동산 114의 시세조사 자료를 보면 2003년말 분당에서 3.3㎡당 매매가가 가장 높은 곳은 수내동(1281만원), 그 뒤를 이어 서현동(1248만원) 순이었다. 당시 정자동의 평균 매매가는 1196만원으로 분당신도시 평균인 1194만원보다 조금 높은 수준에 불과했다.

분당선에는 수내역과 서현역이 있어 이를 이용하면 정자동 보다 서울 접근성에서 우위였기 때문이다. 분당선을 이용하면 정자역에서 선릉역까지는 40분이 조금 넘지만, 서현역에서 약 30분대 정도면 이동할 수 있다. 하지만 신분당선이 개통한 2011년에는 상황이 바뀌었다. 정자역에서 신분당선 강남역까지 걸리는 시간은 20분이 조금 넘는다. 2011년말 기준 정자동의 평균 매매가는 1849만원으로 서현동(1587만원)·수내동(1705만원)을 넘는 것은 물론, 분당신도시에서 가장 높은 매매가를 기록하며 부촌으로 자리매김했다.

같은 노선이라도 속도가 빠른 급행 전철의 정차 유무가 집값 상승을 가르기도 한다. 분당선 급행이 정차하는 망포역과 정차하지 않는 영통역에 위치한 아파트의 가격을 비교해보면 차이가 극명하다. 두 개역을 이용하여 신분당선 환승역인 정자역까지 이동할 때 약 10분 가량이 차이난다.

때문에 집값에도 영향을 준다. 영통역 역세권 살구골 7단지 현대 아파트와 망포역 역세권의 벽적골 8단지 두산·우성·한신 아파트 2012년 12월 개통한 분당선 연장구간 수혜단지였다. 전자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1340만원, 후자는 917만원으로 약 68% 수준에 불과했다. 반면, 2015년말 기준 현재 살구골 7단지 가격은 2015년말 기준 1207만원으로 하락했지만, 벽적골 8단지의 가격은 1104만원으로 격차가 91% 수준까지 올라왔다.

업계 전문가들은 “업무 및 생활·문화 인프라가 풍부한 서울과의 접근성은 직장을 서울에 두고 있는 출퇴근자들이나 당초 원래 생활기반을 두고 있던 이주자 등이 따질 수밖에 없는 요소”라며 “자연스럽게 이동이 빠른 노선 주변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해당 단지들의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GTX 사업 가운데 속도가 가장 빠른 A노선인 GTX 킨텍스역(가칭, 2019년 착공 예정)의 수혜 단지로는 ‘킨텍스 원시티’가 주목받고 있다. GS건설·포스코건설·현대건설이 오는 4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도시개발구역 M1,2,3블록에서 분양하는 이 단지는 바로 앞으로 GTX 킨텍스역이 신설된다. 이를 통해 환승없이 서울 삼성역까지 23분 이동이 가능하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49층, 15개동 전용면적 84~148㎡ 총 2208가구 규모로 이중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48㎡ 2038가구,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 170실로 구성돼 있다.

더욱이 사업지 반경 1km 이내 현대백화점, 킨텍스 전시장, 원마운트, 아쿠아플라넷, 롯데빅마켓, 이마트 등의 편의시설이 도보권에 있으며, 지구내 한류초가 신설되는 것을 비롯해 한수중, 주엽고 등 일산의 명문학군으로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이 단지는 오는 2017년까지 미래형 관광단지 조성될 예정인 경기도 고양 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개발사업 중심에 자리잡고 있어 이에 따른 수혜를 고스란히 누릴 수 있다. 이 곳에는 공동주택 2400여 가구, 주거용 오피스텔 200여 실을 비롯해 숙박시설, 업무시설, 상업시설, 테마파크, 수변공원, 주변문화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미 업무시설과 숙박시설부지에 빛마루 디지털 방송 콘텐츠 지원센터와 엠블호텔 등 일부 시설들이 들어와 있고, EBS 통합사옥도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말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씨제이이앤엠(CJ E&M)’ 컨소시엄이 K-POP 공연장을 비롯해 한류를 소재로 한 놀이문화 복합단지인 ‘K-컬쳐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며 이르면 이달 중으로 토지공급계약을 진행 및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경기도는 K-컬쳐밸리 조성이 완료되면 소비확대 등으로 인한 직접투자효과로 10년 간 생산유발 13조 원, 일자리 9만 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분양 관계자는 “한류월드 개발과 GTX 개통 예정 등 대형 개발호재가 있어 높은 미래가치가 잠재돼 있는데다 1㎞ 이내에 교통·문화·쇼핑·녹지 등의 생활인프라도 갖추고 있어 원스톱 생활이 가능하다”며 “지역 특성상 일산신도시 내 공급 희소에 따른 20년 넘은 노후주택지들이 몰려 있고 새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 높아, 최근 인근에서 분양했던 단지의 경우에도 좋은 청약 분양성적을 기록하였으며 이러한 분위기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킨텍스 원시티 견본주택은 현장 인근(경기도 고양시 장항1동 1240번지)에 마련돼 있다.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