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간 효소 활성화, '날마다 먹는 사람, 더 젊고 학력수준도 높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콜릿이 간 효소를 활성화하고 인슐린 저항성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초콜릿이 간 효소를 활성화하고 인슐린 저항성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초콜릿이 간 효소를 활성화하고 인슐린 저항성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슐린 저항성이 높으면 고혈압·고지혈증이 생기고 당뇨병·심장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룩셈부르크건강연구소, 영국 워윅의과대학, 남호주대학, 미국 메인대학 공동연구팀은 18~69세 인구 115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

연구에 따르면 하루 100g씩 초콜릿을 먹는 사람들은 인슐린 저항성이 낮아지고 간 효소가 활성화된다. 또 초콜릿을 날마다 먹는 사람들이 더 젊고 활동적이며 학력수준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심장대사(cardio-metabolic) 건강을 지키는 데 코코아로 만든 제품을 권할 수 있지만 좀 더 확실한 실험을 통해 확인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자연산 코코아와 공정을 거친 고에너지 초콜릿 제품을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나친 초콜릿 섭취가 체중증가와 같이 해로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