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대한민국의 핵심자산은 인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재단 선발 장학생들과 만나 대한민국을 이끌 인재로 성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국고등교육재단은 고 최종현 선대회장이 지난 1974년 대한민국이 일등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글로벌 인재육성 밖에 없다는 신념으로 우수한 학자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한 비영리공익재단이다.

재단 측이 올해 선발한 29명의 해외유학 장학생은 인문·사회과학분야, 순수자연과학분야, 정보통신분야 등 3개 부문에서 선발된 학생들로 미국 하버드, MIT, 스탠포드, 중국 베이징대 등 세계 유수대학 박사과정에 진학을 앞두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한국고등교육재단 장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한국고등교육재단 장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최 회장은 이날 “자원이 하나도 없던 시절에도 대한민국의 희망은 인재였고, 글로벌 무대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지금도 대한민국의 핵심자산은 인재라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며 “무한한 글로벌 무대에서 대한민국 미래를 창업한다는 자부심과 신념을 갖고 패기 있게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융합시대에 필요한 덕목인 열린 마음을 갖고 보다 폭넓은 연구활동을 통해 인류발전에 기여해 달라”며 “내가 받은 혜택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미래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한국고등교육재단이 선발한 해외유학 장학생과 매년 만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인재로 성장해 줄 것으로 강조해 오고 있다.

이에 대해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이 매년 SK그룹 신입사원들과의 대화 자리에 빠짐없이 참석하는 것이나 한국고등교육재단 선발 장학생들과 만나는 것은 인재육성만큼은 최고경영자가 직접 나서야 한다는 철학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고등교육재단은 설립 이래 세계수준의 학자양성을 목표로 각종 장학사업을 실시해 지금까지 모두 664명의 국내외 명문대학 박사 학위자를 배출했으며 330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했다. 지난 1998년 최 회장이 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한 이후에는 장학사업 외에도 국제학술 교류지원 사업부문으로 영역을 넓혀 현재는 중국과 아시아 내 7개국 17개 지역의 아시아연구센터(ARC)를 운영 중이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9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