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상증자 참여' 롯데 계열사 관련자 집중 조사…신동빈 소환 '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본사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본사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검찰이 롯데그룹 계열사들의 ‘유상증자 참여’에 대한 관련자 진술을 확보, 계열사 관계자들을 집중 소환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4부(부장 조재빈)는 롯데그룹 계열사들이 신동빈 회장(61)의 지시로 재정난을 겪던 롯데피에스넷의 ‘부실 돌려막기’성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으로 보고 최근 계열사 관계자인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69), 황각규 정책본부 운용실장(61) 등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이번 그룹 정책본부의 유상증자 참여의 몸통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지목하고 있다. 신 회장이 지시한 단서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부 계열사가 ‘유상증자에 참여하면 배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검토했던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신 회장이 롯데피에스넷의 경영 손실을 감추기 위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60억 원대의 유상증자를 하며 무리하게 계열사를 동원한 정황을 잡고 수사하고 있다.

한편 신 회장은 3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해외 출장을 떠난 지 26일 만에 귀국했다. 검찰은 신 회장을 최대한 빨리 소환해 관련 의혹들을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