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360VR Creator 발대식’ 개최…VR 콘텐츠 생태계 구축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12일 ‘2016 KOREA 360VR Creator 챌린지’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2016 KOREA 360VR Creator 챌린지’는 VR 콘텐츠 제작기술 개발 및 인력 양성을 통한 콘텐츠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된 행사로 국내의 VR 전문가들이 예비 창작자들에게 기획부터 제작, 실제 촬영까지 전문 멘토링을 제공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VR 콘텐츠 촬영 계획서 등을 제출받아 심사한 뒤 100팀을 최종 선발했다.

LG유플러스가 12일 ‘2016 KOREA 360VR Creator 챌린지’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12일 ‘2016 KOREA 360VR Creator 챌린지’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360VR 예비 창작자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해 ‘HOPE DAY’ 형식으로 마련된 이날 발대식에는 아바엔터테인먼트, 베레스트, 무버, 씨엘픽셀 등 국내를 대표하는 VR 제작사 전문가들의 강연과 100팀에 대한 전문 멘토링이 함께 진행됐다.

100팀의 VR Creator들에게는 이날 LG 360CAM이 1대씩 지급됐으며 총 5주의 활동기간 동안 전문 VR제작사의 멘토링을 받으며 VR 영상 10편씩을 직접 촬영·제작하게 된다.

이렇게 촬영된 360VR 영상들은 LTE비디오포털에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며 우수 Creator에게는 상금과 함께 LG 360VR, LG G5 등을 수여한다.

국내 VR 산업은 360도 카메라나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등의 VR 하드웨어는 빠르게 발전하는 반면 콘텐츠 생태계는 아직 취약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LG유플러스는 학생부터 텔런트, 뮤지컬 배우, 모델, 프로골퍼 등 다양한 참가자들로 구성된 100팀의 다채로운 영상 제공을 통해 VR 콘텐츠의 외연이 넓어지는 등 콘텐츠 중심의 새로운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영진 LG유플러스 비디오서비스담당은 “360VR Creator 챌린지는 다른 VR 공모전들과는 달리 VR 콘텐츠 사전 기획, 전문가의 멘토링을 통한 실제 촬영에 이은 피드백까지 이어지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이라며 “선발된 Creator들은 1인 창작자로서 지속적으로 활동하면서 LTE비디오포털이 VR 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하고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함께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