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국제유가 3개월 만에 최저, 에너지업종 주가 하락… 다우 0.4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25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여파로 하락했다. 유가가 지난 4월 이후 약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에너지업종을 중심으로 주가 하락세가 나타났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7.79포인트(0.42%) 하락한 1만8493.06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55포인트(0.30%) 내린 2168.48를 기록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2.53포인트(0.05%) 낮은 5097.63에 각각 거래를 마감했다.

유가 급락 소식에 에너지 관련 종목이 일제히 내렸다. 석유 정제 업체인 셰브런과 엑손모빌은 각각 2.4%, 1.9% 하락했다.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