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신장이식수술 500례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대병원은 호남·충청지역에선 최초로 신장이식 수술 500례를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최수진나 이식혈관외과 교수)는 지난달 27일 말기신부전증을 앓고 있는 김모ㅆ(39)에게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 이 부문 총 500례의 기록을 수립했다.

이는 호남·충청지역에서 처음 달성한 기록으로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

최 교수의 집도로 진행된 이번 수술은 4시간 여만에 성공적으로 끝났으며, 언니의 신장을 기증받은 환자는 지금 건강한 상태로 회복 중이다.

지난 1987년 첫 생체 신장이식수술을 시작한 전남대병원은 현재까지 생체이식 201례, 뇌사자 이식 299례 등 총 500례를 시행했다.

2013년부터 장기이식센터를 맡아오고 있는 최 교수는 이전까지는 이식의 금기사항이었던 교차반응검사 양성 신장이식수술(2014년 3월)에 이어 혈액형 부적합 신장이식수술(2014년 9월)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이후에도 교차검사양성(6례)과 혈액형 부적합(3례) 등 고위험환자군의 신장이식도 모두 성공적으로 시행함으로써 수많은 말기 신부전 환자들에게 새 삶의 기회를 제공했다.

전남대병원 장기이식팀은 신장이식수술 뿐만 아니라 간이식수술에 있어서도 호남·충청지역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 1996년 처음으로 간이식수술을 시행한 전남대병원은 이식 수술 중 고난도의 수술인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수술도 2014년부터 총 6례를 성공적으로 시행하는 등 말기 간질환 환자 치료에도 적극적인 열정을 보이고 있다.

최 교수는“수준 높은 이식 성적과 양질의 환자 관리를 바탕으로 호남·충청지역 최초로 신장이식 500례를 달성하게 해준 전남대병원 신장이식팀의 헌신적인 공헌에 감사드린다"면서 "해외 이식환자 유치를 위한 국가사업에도 동참하고 국내 이식 의료의 발전뿐만 아니라 세계 이식을 선도하는 장기이식센터로 도약하고 공여받을 적절한 장기가 없어 이식을 받지 못하고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보다 많은 이식의 기회를 제공해 새로운 삶에 대한 희망을 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