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EQ900, 북미 올해의차 최종후보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네시스 EQ900, 북미 올해의차 최종후보 올라

제네시스 EQ900(현지명 G90)가 미국에서 '2017 북미 올해의 차'(NACTOY) 승용 부문 최종 후보(Finalists)에 올랐다고 16일 현대자동차가 밝혔다.

현대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제네시스(BH), 2011년 쏘나타, 2012년 아반떼, 2015년 제네시스(DH)에 이어 다섯번째다. 이 중 2009년 제네시스(BH), 2012년 아반떼가 최종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2017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 등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7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지난해까지 승용차(Car)와 트럭(Truck/Utility)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발표했지만 올해부터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 트럭과 유틸리티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위원회는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중 각 부문 3대씩 최종 후보를 선정한 후,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종 수상 차종을 발표할 예정이다.

2017 북미 올해의 차 트럭 부문 최종 후보로는 포드 F-시리즈 슈퍼 듀티, 혼다 릿지라인, 닛산 타이탄이 올랐으며, 유틸리티 부문에서는 크라이슬러 퍼시픽카, 재규어 F패이스, 마즈다 CX-9이 선정됐다. 승용부문에서는 EQ900와 함께 쉐보레 볼트와 볼보 S90이 경쟁한다.

 

  • 0%
  • 0%
  • 코스피 : 2624.18상승 8.7710:17 06/07
  • 코스닥 : 875.83상승 5.5510:17 06/07
  • 원달러 : 1298.60하락 9.510:17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17 06/07
  • 금 : 1981.50상승 7.210:17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