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김영한 비망록' 내용 부인… "시신 인양 문제 지시한 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한 비망록.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영한 비망록.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기춘 전 실장이 김영한 비망록에 담긴 내용을 대부분 부인했다. 오늘(7일) 국회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2차 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증인으로 참석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담긴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기춘 전 실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비망록에 자신이 한 것으로 추정되는 "세월호 시신 인양은 정권에 부담이 돼 해선 안된다"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기춘 전 실장은 "시신을 인양하지 않으면 오히려 정부가 부담이 된다는 취지로 말한 적은 있다"며 사망한 김영한 전 수석이 남긴 비망록의 내용 전반에 대해 부인하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앞서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김영한 비망록'에는 '세월호 인양, 시신 인양 X, 정부 책임 부담'이라는 말과 함께 비서실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장'이라는 표현이 함께 기재돼 있다.

김 전 실장은 또 당시 회의에 대해 "일방적인 지시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의견을 모으는 자리다. 비망록에 기재된 내용도 내 것이 아니라 쓴 사람의 의견을 반영한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의 거듭된 질문에도 김 전 실장은 "문고리 3인방에게 물어보고 일을 처리하지 않았다"며 비망록에 담긴 내용 등을 부인하는 답변을 반복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8.03하락 10.113:24 09/25
  • 코스닥 : 844.42하락 12.9313:24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4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4 09/25
  • 금 : 1945.60상승 613:24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