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오늘 교섭단체 연설, 바른정당 "적반하장… 안타까움 넘어 연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우택 오늘 교섭단체 연설. 사진은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정우택 오늘 교섭단체 연설. 사진은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바른정당은 오늘(3일)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과 관련해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릎 꿇고 반성을 한다면서도 원색적인 단어 일색으로 야당을 비판하며 모든 화살을 야당으로 돌리는 데 대해 안타까움을 넘어 연민마저 느낀다"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어떻게 이 혼란과 파탄에 대해 제3자 인양 시사 논평, 정치 논평을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장 대변인은 "국정 안정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집권당이 민생 안정에만 집중해야 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부적절한 대권 행보를 말리기는커녕 오히려 부추기고 있는 것이 난국을 헤쳐 나가는 방법인가.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추가 증인 신청과 변호인단 사퇴 압박으로 탄핵심판을 지연시키고 있는 대통령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하지 못하는가. 진정으로 걱정한다면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적극적으로 임해 빠른 결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협조하라고 설득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민심을 직시하고 겸허한 자세로 집권당의 책무를 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이날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말 죄송하다. 나라를 책임지고 이끌어 가는 저희들이 좀 더 잘하지 못하고, 좀 더 살피지 못한 죄, 여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도 "이 모든 위기를 오로지 남의 탓, 언론과 검찰 탓, 재벌 탓으로 돌린다면, 정부와 정권을 견제하고 감시하라고 국민이 그 비싼 세금을 들여 온 야당은 제 할 일을 다 했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