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사 졸업식, 71년만에 20000번째 졸업생 배출… 1~3등 모두 여생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육사 졸업식. 오늘(24일) 서울 노원구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육사 졸업식'에서 졸업생도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육사 졸업식. 오늘(24일) 서울 노원구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육사 졸업식'에서 졸업생도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육군사관학교 73기 졸업식이 오늘(24일) 거행된 가운데 71년 만에 2만 번째 졸업생을 배출했다.

이날 서울 노원구육군사관학교 화랑 연병장에서 거행된 졸업식에는 육사 73기 248명이 졸업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1946년 5월1일 육사의 전신인 남조선국방경비사관학교가 태릉에서 개교한 이래로 이날까지 졸업생 2만101명을 배출했다.

2만 번째 졸업생인 이하연 생도는 "3번의 도전을 통해 육사에 입학했을 만큼 정말 사관생도가 되고 싶었는데, 육군 장교의 꿈을 이루게 된 오늘 이렇게 큰 선물을 받게 돼 정말 행복하다"며 "적과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군인, 인간 존중을 최고의 덕목으로 삼는 소대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졸업생 248명(남생도 224명, 여생도 24명)은 문학사, 이학사, 공학사 등 개인별 전공 학위와 군사학 학위를 동시에 취득했다. 졸업생 중 여생도 3명은 우수한 성적으로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여생도가 1등으로 졸업한 사례는 지난 2012년과 2013년에 이어 올해가 세 번째고, 여생도가 1~3등으로 졸업한 사례는 올해가 처음이다.

이날 졸업식을 마친 73기 생도들은 다음달 8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리는 합동 임관식에서 소위로 임관하며 각 병과학교에서 초등군사교육을 이수한 후 야전부대 소대장으로 근무하게 된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