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가스틸' 신규 TV광고… 제품 앞세운 건 처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 기가스틸로 만든 자동차 프레임. /사진=박찬규 기자
포스코 기가스틸로 만든 자동차 프레임. /사진=박찬규 기자

포스코가 지난 8일부터 고유기술이 집약된 제품을 소개하는 TV광고 ‘기가스틸로 철의 새시대를 열어갑니다’를 시작했다.

이번 광고는 포스코의 차세대 자동차용 철강소재인 ‘기가스틸’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으로 포스코가 기업이미지가 아닌 철강제품을 전면에 내세운 것은 처음이다.

기가스틸은 1㎟ 면적당 100㎏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차세대강판이다. 약 1톤 가량의 준중형차 1500대를 가로 10㎝, 세로 15㎝의 손바닥만한 크기 ‘기가스틸’에 올려놓아도 견딜 수 있다. 이를 자동차 소재로 활용하면 알루미늄 등 대체소재에 비해 경제성, 경량화는 물론 강도가 높아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하다.

같은 조건에서 기가스틸이 알루미늄 소재보다 무겁지만 3배 강해 두께를 1/3 이하로 줄이면 알루미늄 소재와 동등하거나 훨씬 가벼운 제품을 만들 수 있다.

기가스틸 실험장면 /사진=포스코 제공
기가스틸 실험장면 /사진=포스코 제공

이번 TV광고에서는 ‘기가스틸’과 알루미늄 소재의 강도를 동일한 조건에서 비교 실험한 장면을 이미지로 재구성했다. 알루미늄보다 더 강한 철의 특장점을 부각시킨 것. 특히 ‘자동차의 안전’이라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궁극적인 소비자 요구를 표현, 소재의 중요성을 환기시켰다는 평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제품광고를 홈페이지, 블로그, SNS 등 다양한 채널로 배포해 ‘기가스틸’이 왜 필요한지 대중에게 알릴 계획"이라며 "세계 최고의 철강사로서 입지를 한층 굳건히 하고 매출액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638.45상승 27.614:09 06/09
  • 코스닥 : 884.30상승 8.1714:09 06/09
  • 원달러 : 1294.80하락 8.914:09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4:09 06/09
  • 금 : 1978.60상승 20.214:09 06/09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