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진 수요자 눈높이… 아파트에 부는 특화설계 바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편한세상 오션테라스 투시도. /사진=삼호
e편한세상 오션테라스 투시도. /사진=삼호
최근 아파트시장에 특화설계 바람이 분다. 높아진 수요자 눈높이를 맞추고 풍부한 미래가치를 품은 시장 주도형 상품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실제로 분양 시장에서도 특화 및 첨단 기술을 도입한 단지의 분양권에 수 천 만원의 프리미엄이 붙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으로 세대 내 조명을 제어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스위치를 도입한 ‘의왕 파크푸르지오(2016년 10월 분양)’는 지난 5월 기준 전용면적 84.99㎡의 분양권이 분양가(11~15층 기준 3억5600만원) 대비 2902만원 오른 3억 8502만 원(14층)에 거래됐다.

부분임대형 특화 평면을 선보인 서울 성북구 보문동 ‘보문파크뷰자이(2014년 9월 분양)’ 84.99㎡는 분양 당시(7~20층 기준) 5억4560만원이었던 분양권 가격이 역시 지난 5월 기준 5340만원 오른 5억9900만원(8층)에 거래됐다.

업계 관계자는 “주택이 과거 단순한 주거공간이었다면 최근에는 삶의 질을 높이는 중요한 장소가 됐다”며 “실시간으로 변하는 소비자 욕구에 부합하는 상품을 만들기 위한 건설사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결국 주택의 물리적, 심리적 가치를 높였다”고 분석했다.

올해 분양시장에서도 지역별, 상품별 특화에 나선 단지에 수요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이달 분양 예정인 부산 ‘e편한세상 오션테라스’는 바다 전망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특화 설계를 적용한다. 단지는 부산 내 일반 아파트 최초로 전 층을 오픈테라스로 설계(일부세대 제외)해 입주민이 광안대교와 광안리 바다의 탁 트인 파노라마 전망을 한 걸음 더 다가가 누릴 수 있게 했다.

또 에너지 절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세대 내부에 전기·가스·난방 등의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에너지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도입한다. 또 거실에는 창문을 열지 않아도 환기가 가능한 급기 및 배기 시스템을, 각 방에는 급기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실내 쾌적성을 높이는 기술도 선보인다.

같은달 포항 장성 침촌지구 일대에서 분양하는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는 싱크절수기, 친환경 물재생 시스템 등을 적용해 관리비 절감을 돕는 그린 프리미엄 기술을 선보인다. 또 전력 소모가 적은 LED 조명을 사용하고 엘리베이터 전력회생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이달 분양 예정인 ‘힐스테이트 송도 더테라스’는 스마트폰으로 공동현관을 출입하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세대 내 조명, 가스 등을 제어할 수 있는 ‘하이오티(HI-oT)’ 기술이 도입된다.

다음달 분양 예정인 ‘래미안 강남포레스트’에는 휴대용 실내 미세먼지 측정 장치인 ‘IoT 홈큐브’가 적용될 예정이다. 이는 래미안의 주거관리 시스템인 HAS와 연동해 외부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고 자동으로 실내 환기시스템을 작동시킨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