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국 산유량 감소에 상승… WTI 2.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미국 산유량이 감소한 영향으로 상승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일 대비 1.03달러(2.2%) 상승한 배럴당 47.07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보다 91센트(1.9%) 오른 배럴당 49.68달러에 장을 마쳤다.

지난주 에너지정보 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즈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시추공 수가 2개 줄었다.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게다가 이날 미국의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지난 4월 산유량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다만 로이터 자료에 따르면 OPEC의 지난달 산유량은 일평균 28만배럴 증가한 3272만배럴을 나타내며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36하락 56.7113:18 10/04
  • 코스닥 : 810.84하락 30.1813:18 10/04
  • 원달러 : 1360.80상승 11.513:18 10/04
  • 두바이유 : 91.09하락 2.0313:18 10/04
  • 금 : 1841.50하락 5.713:18 10/04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프란츠 호튼 "韓 소비자, 프레스티지 위스키 관심 이해도 뛰어나"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