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구단, 검찰 조사 시인… "최규순에 송금 사실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규순 전직 KBO 심판. /자료사진=뉴시스
최규순 전직 KBO 심판. /자료사진=뉴시스

KIA 타이거즈 구단이 '심판 스캔들'과 관련 검찰 조사를 받아 해당 심판에 송금한 사실이 있음을 인정했다.

KIA 구단 측은 29일 통신매체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이번달 구단 관계자 2명이 검찰 조사를 받았고, 조사에서 전직 심판 최규순씨에게 송금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KIA 구단 측은 아직까지 최씨에게 송금한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다.

KBO 전직 심판인 최규순씨는 최근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에게 금전을 요구해 받은 사실이 드러나 큰 파문을 일으켰다. 최씨는 지난 2013년 10월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당시 김승영 두산 사장에게 30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은 실제 최씨에게 돈을 입금했고, 이 사실이 드러나 지난달 3일 사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7월 한 매체 보도로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크게 논란이 된 뒤, 이번에 다시 관련 보도가 나오면서 두산에 이어 KIA도 최씨에게 돈을 보낸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현재 구단 관계자들과 최씨를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1.50하락 5.7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