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재능기부' 탁재훈 "신정환, 그 때 솔직히 말하고 왔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악마의 재능기부'에서 방송인 탁재훈이 신정환에게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악마의 재능기부' 탁재훈 "신정환, 그 때 솔직히 말하고 왔어야"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신정환이 첫 홍보를 마치고 돌아와 탁재훈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정환은 앞서 시장에 나가서 콜센터 홍보를 하다 시민들을 만났을 때 ’정신차리라’는 말을 들었다. 신정환은 "밖에 나갔을 때 표정관리가 안됐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탁재훈은 "나도 처음에 표정관리가 안 됐다. 아무리 옛날에 방송을 많이 했고 예능을 많이 해도 힘들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23년의 인연을 떠올리며 "세월이 참 빨리 흘렀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복귀 경험담을 떠올리며 "나도 이제 1년하고 3개월 지났는데 아직 모르겠다. 무엇이 맞는 건지. 가면 갈수록 더 힘들어지는 것 같다"라고 덧붙이며 "그때 그냥 솔직하게 얘기하고 왔어야 해"라고 아쉬워했다.

사진. Mnet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63상승 8.2213:28 06/07
  • 코스닥 : 879.72상승 9.4413:28 06/07
  • 원달러 : 1299.90하락 8.213:28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3:28 06/07
  • 금 : 1981.50상승 7.213:28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