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의원 "노무현 막말"에 정치권·노무현재단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석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정진석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정진석 의원(자유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두고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미 더불어민주당과 노무현재단 등은 망언이라며 반발하며 정진석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진석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이야말로 최대의 정치보복이라는 요지의 발언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주장을 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최대 정치보복은 이명박대통령이 노무현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이 말은 또 무슨 궤변인가. 노무현을 이명박이 죽였단 말인가”라며 박 시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어 “노무현의 자살이 이명박때문이란 말인가. 대통령부인 권양숙씨와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만불 금품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을 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 이것이 이명박 대통령 책임이란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그 한을 풀겠다고 지금 이 난장을 벌이는 것인가. 적폐청산 내걸고 정치보복의 헌칼 휘두르는 망나니 굿판을 즉각 중단하라”며 박 시장이 이 전 대통령을 고소한 것을 비판했다.

김 현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20일 정 의원이 페이스북에 쓴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부분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자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에 해당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정무수석 출신인 정 의원의 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부관참시는 장치인 이전에 사람으로서 가져야 할 기초적 예의조차 없는 최악의 막말과 망언이다.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무현재단도 논평을 내고 ‘정신 나간 망언’이라고 비판하며 “노 전 대통령 유족과 노무현 재단은 정진석의 발언이 명백한 거짓임을 밝힌다”고 일축했다. 이어 “정신 나간 망언은 인내의 한계를 넘어서는 일로 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단호한 법적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도 정 전 대표의 글을 ‘부관참시’로 규정하고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가 하면,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개인 논평을 통해 “검찰은 즉각 사실관계 및 법리 검토를 통해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6%
  • 34%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