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제압 문건 의혹'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 검찰 출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명호.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이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명호.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이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 작성과 활동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이 27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이날 오전 11시 추 전 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추 전 국장은 이날 오전 10시49분쯤 검찰청사에 도착, '국정원 문건에 적힌 VIP 보고라는 것은 어느 선까지 보고가 이뤄진 것인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도 직접 보고가 이뤄진 것인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했다.

그는 '박 시장 문건 작성은 누가 지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침묵하면서도 '국정원의 공작 행위가 국익을 위한 활동이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말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추 전 국장은 '박근혜정부 시절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직접 보고를 했다는 의혹은 맞는가'라는 질문에도 묵묵부답한 채 조사실로 들어갔다.

검찰은 추 전 국장을 상대로 해당 문건의 작성 경위, 당시 역할, 보고 범위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당시 국정원 2차장 산하 국익전략실은 박 시장에 대한 견제 방안을 마련하라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라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공세 차단' 등 문건을 작성하고 관련 심리전 활동을 수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등록금 관련 문건은 국익전략실 내 사회팀을 뜻하는 'B실 사회팀'에서 작성됐고, 추 전 국장은 당시 이 문건의 작성 팀장이었다. 문건에는 추 전 국장 이름이 실명으로 적혀 있다. 문건에는 "야권의 등록금 공세 허구성과 좌파 인사들의 이중 처신 행태를 홍보 자료로 작성해 심리전에 활용함과 동시에 직원 교육 자료로 게재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25일 추 전 국장, 신승균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 등 국정원 관계자 4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신 전 실장을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관련 의혹을 조사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