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생존수영’, 전학년 의무화 방안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참사 이후 초등학교 3~5학년생을 상대로 실시하던 ‘생존수영’이 2020년까지 전학년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18일 행정안전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25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국민 안전교육 기본계획’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오전 제주시 삼성초등학교 1층에 마련된 실내 수영장에서 학생들이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소속 대원에게 생존수영을 배우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11일 오전 제주시 삼성초등학교 1층에 마련된 실내 수영장에서 학생들이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소속 대원에게 생존수영을 배우고 있다. /사진=뉴시스

관계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는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기관별 ‘2018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추진한다.

기본계획은 ‘사람중심·생명존중의 안전한 사회구현’이라는 구호 아래 국민의 재난·안전사고 예방 및 대처능력 향상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6대 분야 15개 과제를 2022년까지 추진한다.

이에 따라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연간 51시간 이상 체험 위주 안전교육을 해야 한다. 학교 안전교육 만족도는 현재 75점에서 80점으로 높이는 게 목표다. 어린이 제품 안전교육(산업부),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여성가족부) 등 부처별로 43개 소관 안전교육을 강화한다.

또 국민 안전교육 담당 전문 인력을 2022년까지 1만명 양성한다. 그동안 안전교육 담당 인력은 전문인력으로 관리하지 않았으나 앞으론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하고 안전교육기관과 평생교육기관 등에서 전문강사로 활동하게 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안전교육을 통해 재난발생시 자신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 할 수 있다”며 “나아가 이웃을 도울 수 있는 역량을 갖추기 위해 정부의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01상승 8.7314:29 12/06
  • 코스닥 : 821.74상승 8.3614:29 12/06
  • 원달러 : 1311.90상승 0.714:29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29 12/06
  • 금 : 2036.30하락 5.914:29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