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규제 아무도 안 나서면 EU가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26일(현지시간) 유럽연합이 필요에 따라 가상화폐 규제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가상화폐 투자 위험이 더 커지고 국제사회가 가상화폐 규제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EU가 나서겠다는 말이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가상화폐 투자는 전세계적인 현상이기 때문에 국제적인 수준의 대응이 중요하다”며 “만약 가상화폐에 따른 위험이 고조됐는데도 국제사회에서 이를 막기 위해 아무런 조치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EU자원에서 나서는 것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EU 측은 국제적인 수준의 가상화폐 규제 필요성을 강조 했다. 이달 초 독일과 프랑스는 가상화폐가 투자자들에게 거대한 잠재적 위험이 될 수 있고 범죄에 악용될 소지가 있는 만큼 안전장치 도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가상화폐가 전체 금융시스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현저히 작고 유럽 내에서도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의견이 분분해 현실적인 방안 도출은 다소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각국 정부는 가상화폐시장에 지나친 규제를 가할 경우 관련 산업과 일자리가 고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다음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담에서도 가상화폐가 의제로 올라있는 만큼 국제사회 의견은 점차 수렴될 것으로 예상된다. 돔브로브스키 부위원장은 EU가 “올해 말에서 내년 초 쯤 가상화폐 관련 문제의 해결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