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독 물 붓기' 김기식, 금융 패러다임 변화하나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3,742|입력 : 2018.03.30 11:2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식 전 의원. /사진=김기식 페이스북 캡처
김기식 전 의원. /사진=김기식 페이스북 캡처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후임으로 김기식 전 의원이 내정된 가운데 금융계 패러다임이 어떻게 변할지 이목이 쏠린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내정자는 과거 논평을 통해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정책은 '깨진 독에 물 붓기'"라고 주장했을 정도로 대표적인 개혁성향 인사로 분류된다. 특히 제19대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금융정책 등에 대한 전문성도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20여명으로 구성된 더미래연구소 소장으로 활동을 계속해왔다. 민주당 의원들과 긴밀하게 공조하며 법안 마련과 정책 입안에도 계속 관여했다.

따라서 김 전 의원의 금감원장 내정은 금감원은 물론 금융권 전체에 일대 전환점이 될 수 있다. 금감원은 전임 최흥식 원장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물러나며 도덕성에 상처를 입었다. 하나금융을 향한 채용비리 검사가 제대로 진행될지 여부에 대해서도 의문부호가 붙을 정도로 조직이 흔들렸다.

김 전 의원 발탁이야말로 뒤숭숭한 금감원 분위기를 단숨에 다잡을 수 있는 인선이라는 평이 나온다. 저승사자가 구원투수가 되는 격이다.

전임 원장이 끊임없이 외풍에 시달린 것과는 달리 김 전 의원은 청와대 및 여당과 긴밀하게 연결되는 만큼 정부의 금융개혁 추진이 더 힘을 받을 수 있다.


관치금융 논란이 불거질 수밖에 없다는 건 아킬레스건이다. 이사회 중심의 금융정책 추진을 공약해놓고 금융감독 수장에 캠프 인사를 발탁하면서 코드인사라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한 여권 인사는 "야당이나 보수층의 반발을 의식하지 않고 나가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지형이 엿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 출생인 김 내정자는 경성고와 서울대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박원순 당시 변호사와 함께 참여연대를 창립했다. 참여연대에서 2004년부터 2007년까지 사무처장으로서 조직 운영을 맡았고 2007년부터는 정책위원장을 지내며 정책 기획력을 인정받았다.
 

강산
강산 [email protected]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