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대사, 욕설 논란… 외교부 "사실관계 파악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글라데시 대사. /사진=뉴스1
방글라데시 대사. /사진=뉴스1

방글라데시 대사가 SNS에 욕설댓글을 작성했다는 보도에 대해 외교부가 사실을 파악중이다. 지난 16일 JTBC는 JTBC는 지난 4일 SNS에 올라온 문 대통령 사진 2장에 욕설 댓글이 달렸으며 댓글을 단 사람을 클릭하면 주 방글라데시 대사의 계정으로 연결된다고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대사는 지난해 직원에게 갑질한 사실이 확인돼 최근 징계를 받았다. 당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요리사는 대사의 부인으로부터 머리와 손톱 손질을 요구 받는 등 갑질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사는 갑질로 인한 징계가 억울하긴 하지만, 자신은 댓글을 달지 않았다며 경찰에 해킹 여부 등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문 대통령 게시글에 달린 댓글이 해당 대사의 계정이라는 사실을 확인했고, 계정도용 여부 등 댓글이 달린 경위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26하락 48.8112:14 10/04
  • 코스닥 : 813.59하락 27.4312:14 10/04
  • 원달러 : 1360.20상승 10.912:14 10/04
  • 두바이유 : 91.09하락 2.0312:14 10/04
  • 금 : 1841.50하락 5.712:14 10/04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프란츠 호튼 "韓 소비자, 프레스티지 위스키 관심 이해도 뛰어나"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