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모 드리려 화단서 튤립 훔친 70대 아들, 가난이 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단(기사와는 무관)/사진=뉴시스 DB
화단(기사와는 무관)/사진=뉴시스 DB
꽃을 좋아하는 어머니에게 갖다 드리려고 남의 화단에서 꽃을 훔친 7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생활이 어려운 이 모자의 안타까운 사정을 듣고 카네이션 바구니와 식료품을 선물했다.

15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4~25일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미용실 화단에 심어둔 꽃 7송이가 3차례에 걸쳐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라진 꽃은 처음에는 튤립 3송이, 두번째는 장미 1송이, 마지막으로 튤립 2송이다.

경찰은 미용실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 등을 분석해 A씨(70)를 용의자로 특정, 잠복근무를 통해 현장에서 붙잡았다.

조사결과 A씨는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데다 몸이 불편한 아내와 90세 노모를 보살피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A씨는 백내장도 앓고 있지만 약을 제대로 먹지 못해 가벼운 치매증세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어머니가 꽃을 좋아하는데 사드릴 돈이 없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지난 8일 어버이날에는 A씨 가정에 카네이션 바구니와 식료품 등을 전달했다.

경찰 관계자는 "상습적인 범행으로 입건은 됐지만 피해가 크지 않아 검찰에 송치되면 선처받을 가능성이 크다"며 "A씨가 용기를 잃지 말기를 바라는 마음에 작은 정성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