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가 어딘데??' 지진희 차태현 조세호 배정남, 오만 사막 설명에 '공포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거기가 어딘데??’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이 출범식을 갖고, 대망의 사막탐험 첫 발을 내딛는다.


신에게는 아직 지도와 GPS 나침반이 있습니다! KBS2 ‘거기가 어딘데??’ 측은 오는 6월 1일 밤 11시 첫 방송에서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의 탐험대 출범식을 시작으로 오만의 아라비아 사막 횡단이라는 대단원의 막을 열 예정이다고 밝혔다. 


오만 출국에 앞서 개최되는 출범식에서는 ‘탐알못(탐험을 알지 못하는)’ 대원들을 위한 탐험 오리엔테이션이 펼쳐진다. 이날 행사의 진행을 맡은 유호진PD가 대원들 앞에서 공개한 탐험 로드맵은 심플 그 자체. 아라비아 사막 42km 구간을 도보로 횡단해 3박 4일 안에 최종 목적지인 아라비아 해에 도달하면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원들은 건물은커녕 도로조차 없는 휑한 지도를 보자마자 공포심에 휩싸이기 시작했다는 후문. 더욱이 유호진PD는 이해를 돕기 위해 실제 탐험가들의 일화를 소개했는데 부연 설명을 하면 할수록 대원들의 얼굴은 하얗게 질려갔고, 급기야 조세호는 눈가를 적시기까지 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미지의 세계로 탐험을 떠나야 하는 만큼 대원들의 궁금증도 폭발했다고. 특히 배정남과 조세호는 ‘중동국가라서 정치적으로 위험하지 않은지’를 궁금해했는데 유호진PD는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정치적인 테러 걱정은 전혀 안 하셔도 된다. 왜냐면 여기는 아무도 없다”며 안심(?)을 시켜, 되려 대원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또한 출범식에서는 아라비아 사막 엠티쿼터(Empty Quarter)를 보도로 횡단한 유일한 탐험대의 대장인 남영호 탐험가를 초빙해 열띤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뜨거운 열기를 더해갔다고. 그러나 틈틈이 언급되는 ‘횡단 실패담’에 차태현은 “예능 하면서 이렇게 죽는 얘기 많이 듣는 건 처음”이라며 씁쓸한 웃음을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사진제공. KBS 2TV ‘거기가 어딘데??’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