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한국지엠 부사장 "법인분리, 국내 철수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른쪽) 최종 한국지엠 부사장. /사진=뉴스1
(오른쪽) 최종 한국지엠 부사장. /사진=뉴스1
한국지엠이 법인분리와 국내시장 철수는 전혀 상관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최종 한국지엠 부사장은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인분할과 한국시장 철수가 연관이 있냐는 질문에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알고 있는 범위 내에서 철수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적자에도 기업을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경영정상화 계획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조속할 시일 내로 회사가 경영정상화 계획을 실천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올해 산업은행과 체결한 경영정상화 계약에 법인분할 관련 내용이 없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최 부사장은 “조속히 회사를 경영정상화시키는 것이 경영진의 임무”라며 “법인분할도 경영정상화의 일환”이라고 대답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