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KT화재 현장 찾아 "통신망 복구 최선"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통신국 화재현장을 방문, 상황을 보고 받은 후 화재진압과 통신망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행정안전부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통신국 화재현장을 방문, 상황을 보고 받은 후 화재진압과 통신망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행정안전부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통신국 화재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보고 받고 화재진압과 통신망복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장관은 "화재진압과 통신망 복구 진행상황을 신속 정확하게 국민에게 알려주길 바란다"며 "시민생활 불편사항이 없도록 응급조치와 통신망 복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방재난본부청도 오후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가복구 1~2일, 복구 일주일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날 오전 11시12분쯤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통신구는 통신 케이블을 집중적으로 수용하기 위해 4m 이상 깊이의 지하에 설치된 구조물이다.

불은 서부역에서 신촌기차역으로 이어지는 지하 통신실의 통신구에서 시작됐다. 이 화재로 통신장애가 발생해 마포와 서대문, 중구 등 인근 지역에서 휴대전화, 유선전화, 인터넷, IPTV 등 서비스 사용이 제한되고 있다.

통신구에는 전화선(유선) 16만8000 회선, 광케이블 220조가 설치됐다. 조는 케이블을 세는 단위다. 해당 건물엔 지하 1층 보일러실·기계실, 1층 전력실, 2층 사무실, 3층 교환기실, 4층 통신실, 5층 사무실이 들어섰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직 화재 원인은 알 수 없는 상태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광케이블과 통신선로만 설치됐으며 인화물질은 없었다고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인원 171명과 소방차 등 장비 59대를 투입헤 진화작업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35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서울시는 오후 12시5분께 서울 전역에 관련 내용을 알리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3.01하락 4.8412:16 12/11
  • 코스닥 : 833.74상승 3.3712:16 12/11
  • 원달러 : 1319.10상승 12.312:16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16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16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