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CEO, “중국정부 정보요청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오른쪽). /사진=로이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오른쪽). /사진=로이터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고객 데이터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접근을 결코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15일 중국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어떤 국가나 개인에 결코 해를 끼치지 않을 것”이라며 “정권 핵심에서 요구하더라도 개인정보 보호와 사이버 보안 측면에서 개인의 편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런 CEO는 “회사와 나는 중국 정부로부터 부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라는 요구를 받은 적 없고 어떤 데이터도 중국 정부에 넘겨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간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화웨이의 통신 장비에 스파이칩이 탑재돼 있어 중국 정부로 개인을 비롯한 국가의 정보가 새어나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각국은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선정 과정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런 CEO의 이날 행보는 반(反) 화웨이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평소 런 CEO는 외신기자들을 자주 만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처럼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나선 것을 두고 그만큼 상황이 급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 런 CEO가 외신기자들을 만난 것은 2015년 이후 약 4년 만이다.

한 기자가 “만약 중국 정부가 사용자의 데이터 요청을 한다면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묻자 런 CEO는 “중국 공산당과의 개인적인 관계가 정부에 대항하는 능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업체의 가치는 고객우선, 고객 중심이며 우리는 사업조직이기 때문에 반드시 사업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