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6호선 연기, '공기조화기 모터 과열'이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서울 지하철 6호선 합정역에서 연기가 발생한 사고 원인은 공기조화기 모터 과열인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낮 12시15분께 합정역 환승통로에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전동차가 합정역을 정차하지 않고 통과하도록 조치하는 동시에 원인 조사에 나섰다.

조사 결과 환기실에 있는 공기조화기 모터가 과열되면서 연기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사는 모터를 정지하고 환기를 시킨 뒤 열차 운행을 정상화했다.

사고 당시 역사에 있던 승객들은 모두 대피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합정역 역사 내부의 연기를 모두 배출하고 오후 1시 5분부터 전동차 운행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열차 이용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며 "동일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모터 과열 원인을 밝혀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준
김현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